본문 바로가기

ᴄᴜʙᴇ/ɢᴇʀᴍᴀɴʏ

건강하기

최근 가장 말썽인 몸뚱아리를 잘 관리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.

이미 고질이 되어버린 손목과 발목은 자칫 무리하면 늘 신경이 쓰이게 한다.

갑자기 오른쪽 눈가가 바들바들 떨리다 멈추다 반복하는 근육 경련 현상이 한동안 일어났었다.

스트레스를 무리하게 받으면 소화 기능이 들쭉 날쭉 하다. 

머리부터 발 끝까지 아주 골고루도 난리다.

 

타지생활은 내가 내 몸을 잘 챙기는게 중요해서, 비타민도 꾸준히 먹고 있지만

식습관이나 운동 등 더 보살피며 신경써야 함을 느끼는 요즘이다.

 

탄단지 맞춰 구성한 점심(내가 좋아하는 슈파겔!) 과 저번 달 유일하게 계속 생각나서 사 먹었던 딸기쿠헨

즉석식품을 안 먹은 지 약 한달이 넘어간다. 사실 집에 있으면 가끔 먹어도 나쁘지는 않은데

귀찮아서 안 사러 가기 때문에 안 먹는 것도 있다.

음, 나는 식욕이 많지 않다. 입도 짧다.

물론 앞에 맛있는 음식이 있으면 잘 먹긴 하지만 '오늘은 무엇인가 꼭 먹고싶어!' 의 경우는 거의 없다.

그래서 매일 매일 새로운 음식을 생각하고 준비하는 것을 상당히 귀찮아 하는 편이다.

 

운동과 식습관을 체계적으로 조절해서 먹는 친한 친구가 있다.

그래서 요즘은 그 친구의 도움을 받아 몸 관리를 다시 해 나가고 있다.

 

운동도 다시 하고, 영양성분도 잘 챙기면서 지내려 하고있다.

건강하게 몸을 유지하는 것도 쉽지 않다.

'ᴄᴜʙᴇ > ɢᴇʀᴍᴀɴʏ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건강하기  (0) 2022.06.02
소용없어  (0) 2022.05.20
다시 개강  (0) 2022.05.12
꾸준함은 어렵다  (0) 2022.05.12
어느새 6월  (0) 2021.06.16
시간은 변화따라 가는 중  (0) 2021.01.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