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ᴄᴜʙᴇ/ɢᴇʀᴍᴀɴʏ

다시 개강

한국에서도 대학교를 다녔으니 

이번 5월에 나는 14학기 차 개강을 치뤄냈다.

 

14학기라니. 

햇수로 7년차이다. 어떤 일을 하고 매년 연차가 쌓이면 그 분야에는 제법 능숙함과 익숙함이 생긴다.

음, 개강은 시간을 더 쌓는다고 해도 늘 어색하고 익숙해 지지 않는다.

몇 달 동안 익숙했던 공간이 괜히 낯설고 거리가 느껴진다.

반 친구들도 학기가 시작하면 왠지 모르게 조금씩 상기된 모습이다.

아마 나도 아닌척 하는 얼굴 뒤에 어색한 모습들이 있을지도 모른다.

 

개강 당일(사실 한 주 늦은)에 찍은 학교와 반 미팅 사진. 올해는 코로나 제한 없이 오프라인에서 반 전시가 잡혔다. 

 

새로운 무언가를 시작한다는 것은 기대와 설렘 그리고 두려움이 공존한다.

괜히 온 몸이 간질간질 하고 소름이 오독오독 돋는다.

지나고 보면 늘 잘 해왔다고 생각하지만, 새로움의 문턱 앞에 서있는 건 14학기가 되어도 어색하다. 

 

어쩔 14학기

'ᴄᴜʙᴇ > ɢᴇʀᴍᴀɴʏ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건강하기  (0) 2022.06.02
소용없어  (0) 2022.05.20
다시 개강  (0) 2022.05.12
꾸준함은 어렵다  (0) 2022.05.12
어느새 6월  (0) 2021.06.16
시간은 변화따라 가는 중  (0) 2021.01.25